PR센터

NEWS

이테크시스템[이테크시스템] 이테크시스템, ‘AWS 퍼블릭 섹터 데이 서울 2024’서 데이터 특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노하우 공개

관리자 2024.07.04

- 에티버스그룹 지주사 이테크시스템 AWS ‘퍼블릭 섹터 데이 서울 2024’ 서울 행사 플래티넘 스폰서 참가

- 이테크시스템 CTO 윤태한 상무, 자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데이터 관리 전략 공유할 계획

- 이번 행사는 이테크시스템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을 넘어 공공 영역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


IT 솔루션 및 서비스 컨설팅 기업 에티버스그룹 지주사 이테크시스템이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가 개최하는 ‘AWS 퍼블릭 섹터 데이 서울 2024(AWS Public Sector Day Seoul 2024)’ 행사에 플래티넘 스폰서로 참가한다.  이테크시스템 윤태한 CTO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데이터 관련 노하우를 공유하는 세션에 연사로 나선다.

 

오는 7월 4일에 개최되는 AWS 퍼블릭 섹터 데이 서울은 정부 기관, 비영리단체, 교육, 헬스케어 등 공공 산업 영역에서 확대되고 있는 클라우드 수요에 맞춘 생성형 AI, 앱 현대화 등과 같은 IT 최신 기술과 비즈니스 디지털 전환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행사에는 이테크시스템 외 메가존클라우드 글로벌 빅테크 스노우플레이크가 참가한다. 이와 함께 AWS 및 국내외 대표 IT 기업 전문가들이 교육/헬스케어/과학 및 NGO 세 트랙으로 분류된 세부 강연과 경영진을 위한 특별 포럼을 진행한다.

 

이테크시스템은 CTO 윤태한 상무를 통해 자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데이터 관리 전략을 공유할 계획이다. 500여 명의 참가자 전체를 대상으로 ‘데이터 처리를 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연결 서비스’라는 제목의 강연을 진행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과 인터넷 백본망에서 멀티모달 데이터를 포함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처리하는 과정에 관해 설명한다. 기업 경영진을 위해 별도로 준비한 이그제큐티브 포럼 강연에서는 오후 1시 30분 ‘리더십을 위한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 전략 제시’를 주제로 내용을 준비했다. 데이터 파이프라인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간 긴밀한 결합을 위한 유연한 서비스 환경 구축 방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테크시스템 클라우드사업본부는 최근 글로벌 빅테크 출신 이명우 부사장을 영입해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부사장은 작년 기준 약 400억 원가량의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3년 안에 3배 이상 키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강자로 인정받겠다는 계획이다.  국내 최대 수준의 온프레미스 IT 인프라 구축 역량을 보유한 에티버스 그룹사 시너지를 발휘해 완성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빌더’로 시장에서 인정받겠다는 목표다. 시장 성장성과 이테크시스템의 실제 사업 성장률이 근거이다. 클라우드 인프라를 도입하는 기업이 급증하며 국내 시장 규모는 27년 약 4조에 달한다는 통계가 있다. 2015년 발족한 이테크시스템 클라우드사업본부는 300억 원을 넘기며 작년 최대 매출을 거뒀다. 3년 연속(2019-2022) 160% 이상 성장하며 2019년 60억 원이던 매출이 5년 만에 6배 이상 급성장했다.


이테크시스템 이명우 부사장은 “올해 AWS 퍼블릭 섹터 데이는 이테크시스템이 엔터프라이즈 영역을 넘어 공공 역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에 뛰어난 기술 인력을 통해 최적화된 컨설팅을 제공하고 고객 성공을 가속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1993년 설립해 올해 창립 31주년을 맞이한 에티버스그룹은 빠르게 변화하는 IT 산업계 흐름에 대응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혁신 기업으로 재도약을 위해 2022년 5월 에티버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2023년 기준 약 1.5조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에티버스 그룹은 이테크시스템, 에티버스, 에티버스이비티 등 총 6개의 관계사가 IT 전문 역량과 협업으로 이룬 고성장세를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본연의 IT 기술 전문성을 살린 클라우드 SW 개발뿐 아니라 디지털 컨슈머 비즈니스로까지 미래 성장 동력을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지주사 이테크시스템이 SG PE로부터 약 1800억원의 대규모 투자도 유치했다. [끝]